2006년에 SUN Tech Day 2006 Seoul 행사에 참석했을때의 감동을 다시 느껴보고자 SUN Tech Day 2008 Seoul 행사에 다시 등록을 했었습니다.


 10월 15, 16 양일간 진행되는 행사에 이번에도 JAVA, Solaris를 두개의 축으로해서 세미나가 준비되었더군요.
2006년도에는 JSP로 웹 개발을 했던 시기라 JAVA쪽 주제를 주로 들었지만, 이번엔 DBA로 이직을 한터라 운영체제쪽, 즉 Solaris쪽 주제를 대부분 선택해서 등록을 했었습니다.
 이게 음... 9월의 이야기입니다. 그런데 예상치 못한 복병이 나타났습니다. 10월 11일(토) 새벽에 설악산 대청봉 가는길에서 제가 발목을 다쳐서는 목발을 짚고 다니게 되었습니다. 불과 삼일간의 치료로는 행사장에 원활하게 다닐수가 없더군요. 그래도 SUN Tech Day 2008 Seoul 행사에 참석하고자 15일(수) 아침 7시30분에 등록을 하러 잠실 롯데 호텔에 갔습니다. 등록하는것부터가 난관이더군요. 길게 늘어선 등록 대기줄에 서서 겨우 등록을 마치고는 다시 사무실로 향했습니다.
 15일(수)부터 휴가를 신청했으나, 16(목)부터 휴가가 허락되어서 15일(수)은 오후에 조금 일찍 퇴근해서 오후 부분만 세미나를 들으려고 했었습니다. 근데, 에휴~ 갑자기... 늦게 일이 생겨서 그날은 6시가 지나서야 퇴근을 할 수 있었고, 첫째날은 아무것도 세미나를 들을수가 없었죠. 슬픈 일입니다. SUN 메신져백을 받지못한것도 많이 아쉽네요. ^^;
 
여기에 첫날 제가 들으려고 했던 세션들을 적어봅니다.

1. 리눅스의 미래 : 오픈솔라리스
   평소에 리눅스에 대한 관심이 많았기에 오픈솔라리스의 행보에도 눈길이 가더군요. 꼭 듣고 싶었는데 아쉽네요.
2. MySQL : Web 2.0을 위한 데이터베이스
   PostgresQL과 함께 공개 데이터베이스 시장의 거목인 MySQL 관련 세션입니다. 현재 DBA로 근무를 하고 있기에 더욱 신경이 쓰이는 세션이었습니다.
3. 오픈솔라리스와 리눅스를 위한 애플리케이션 성능 최적화 기술
4. 오픈솔라리스 시작과 쿨 피쳐
5. Porting open source package to OpenSolaris
6. 오픈솔라리스에서 개발부터 배포까지

 16일(목)은 발목 통증때문에 하루종일 집에만 있었기에 더욱 우울한 하루였습니다. 병원에 나간 두시간 가량을 빼면 쇼파에 누워 냉찜질을 하며 TV를 본 기억밖에 없습니다. 세미나를 못 들은 아쉬움과, 휴가 첫날을 통증과 함께한다는 우울함...

 아래는 둘째날 제가 들으려고 했던 세션들입니다.

1. 데스크탑 및 기업을 위한 가상화 기술
2. What are we doing to optimize Solaris on Intel Architecture
3, 오픈솔라리스와 리눅스를 위한 병렬 애플리케이션 개발
4, 고가용성과 업무 연속성을 위한 아키텍쳐
5. 안전한 개발부터 배포까지


 꼭 위의 경품들을 못 받아서라기보단 평소에 접하기힘든 솔라리스 관련 강의 세션들을 못 들은게 많이 아쉽네요..... 사실 메신저백이 탐이 났었습니다. ^^;;
암튼 다양한 주제의 강의 세션과 실습 세션들을 준비하신 한국썬마이크로시스템에 감사드리며 다음에 이런 기회가 생긴다면 꼭 참석하고싶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