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윈도우 비스타가 출시되고는 최저 사양이니, 권장 사양이니 말이 많았었죠. 그동안 저는 AMD Dual core CPU에 1GB Ram으로 사용중이었는데요. 너무 느려서 Ram을 1GB 추가했는데 반응이 틀리더군요. 근데 반응이 빨라져서 좋긴한데, 도데체 윈도우 비스타는 메모리를 얼마나 잡아먹는건지 겁이 나더라구요. ^^;

 반응이 빨라지긴했으나 만족할만한 수준은 아니구요. 오히려 살짝 부족해 보이네요. 64Bit 버전의 비스타라서 그럴까요? 음... Disk I/O가 발생하면 사정없이 느려지는게... 짜증나더군요.

 늘 돈이 부족한 월급쟁이라 점점 부담되는 PC 사양의 고급화 바람에 허리띠를 바짝 졸라메고 있답니다.

 대안으로 리눅스 데스크탑을 설치할까 고민도 해봤지만, 아무래도 인터넷 뱅킹과 각종 다운로드 사이트의 전용 툴 때문에 리눅스 데스크탑을 선뜻 설치하기가 힘드네요.

리눅스 테스크탑 이용자 화산을 위한 선결 조건을 생각해 봤습니다.

1. 인터넷 뱅킹 서비스를 다양한 운영체제 및 웹 브라우저를 지원하도록 한다.
   액티브 엑스를 쓰지 않더라도 외국의 경우에는 인터넷 뱅킹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우리도 기술적으로 가능은 하구요. 예전에 관련 기관에서 액티브 엑스없이 공인인증서를 사용하는 인증 방식을 테스트 단계에까지 갔다는 얘기는 들은적이 있는데, 그 뒤에 소식이 없네요.
 그리고 예전에 신한은행에선가 Mac OS에서 온라인 뱅킹을 사용할 수 있는 전용툴을 개발해서 배포했던적도 있구요. 농협은 이미 리눅스 상에서의 인터넷 뱅킹을 시작했죠.(이건... 좀 패이크라고 하던데... 자세히는 모르겠습니다.) 아뭏튼 기술적으로는 우리 나라도 충분히 가능한 상태라고 봅니다.
 제도적으로... 되도록이면 금융권 자체적으로 이런 서비스를 하는게 상식이 되는 시대가 되면 좋겠습니다.

2. 정부 기관의 홈페이지는 어떤 운영체제 및 웹 브라우저를 통해서도 사용 가능하도록 만들어야겠죠.
   인터넷 민원 업무를 보다보면 인증, 출력 등의 문제로 엑티브 엑스를 꼭 설치해야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정말 문제죠.

3. 아마... 가장 커다란 문제가 아닐까요... 국산 온라인 게임이 리눅스나 Mac OS에서도 작동을 하도록 만드는겁니다.
   게임이 돌아가면 당장에라도 사용할 사람들이 꽤 많을것 같습니다. ㅋㅋ
 스타크래프트2가 리눅스에서 돌아간다면...



 이상은 제가 점심때 떠오른 생각을 정리한 겁니다. 허점 투성이라고 생각합니다.
잘못된 점이 있다면 살짝 얘기해주세요. ^^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