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실의 아무 자리에나 앉아서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내가 사용하던 환경이 뜨면서 업무를 볼 수가 있습니다." 어느 영화에서나 보던, 혹은 어느 외국계 기업에서 사용한다던 얘기이지만, 실제로 구현 가능한 기술들이죠. MS의 액티브디렉토리 기술을 사용해서도 구현이 가능하다고합니다.

 이번에 소개할 문서는 유닉스, 리눅스 환경에서 이런 기능을 할 수 있게 해주는 기술들에 대한 내용입니다.
NIS, NIS+, NFS, Automounter, 시각동기화 등의 기술을 이용해서 구현하는 법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NIS, NFS는 모두 SUN Microsystems가 만든 기술들로 AIX, HP-UX, Solaris, Linux에서 모두 사용 가능합니다.

원문 : 유닉스와 리눅스를 함께 어울리게 만들기

 이 글을 쓴 마틴 브라운은 자유기고가로 IT 컨설턴트이면 프리랜서 작가입니다. 번역은 박재호, 이해영씨가 수고하셨습니다.


NIS(Network Information Service)로 리눅스(Linux®)와 유닉스(UNIX®) 사이에 핵심 데이터베이스를 공유하는 방법과 NFS(Network File System)로 직접 연결하거나 automounter로 파일 시스템을 공유하는 방법을 살펴봅니다. 유닉스와 리눅스는 비슷하지만, 두 시스템을 통합하는 과정을 복잡하게 만드는 몇 가지 차이점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동일한 인증 시스템을 공유하지만, 대다수 시스템은 또한 단독으로 동작합니다. 이런 인증 정보 공유는 네트워크에 물린 모든 서버에 SSO(Single Sign-On) 기능을 제공합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