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SQL Unplugged 행사에 참석한 뒤에 한참을 이것저것 하느라 바빴던터라... 이제야 정리를 하게되었습니다.


 IT 업계에 종사하면서 다양한 DBMS를 사용해왔습니다. Oracle, SQL Server, MySQL... 정말 맛보기로 IBM UDB와 PostgreSQL에 2년 전쯤 도입한 Tibero까지... 참 다양하게도 써왔습니다. 하지만 DBA로서 Oracle을 주로 공부하고 운영해 왔었고, 그래서 Oracle에 우호적인 사람이었습니다.  이제 SQL Server를 DBA의 입장에서 바라보기 시작한지 3년쯤 되어가는 DBA로서, Oracle도, SQL Server도 다양한 업무 환경과 서비스에 적용할 DBMS의 하나로 바라보기 시작한것 같습니다. 2010년과 올해(2011년)에 참석했던 SQL Unplugged 행사가 제게 많은 정보와 감동을 준 덕분이라 생각합니다. 이번 2011년도 SQL Unplugged 행사는 작년과는 또 다른 감격을 안겨줬습니다.
이 글을 시작하기전에 미리 말씀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수고하셨습니다. 2012년 SQL Unplugged 행사가 벌써부터 기다려집니다."


0. 점심 도시락
 같이 갔던 누님은 뷔폐식사권이 당첨되어서 그곳으로 가시고, 저는 도시락을 먹었습니다. 도시락도 좋네요. ^^

Apple | iPhone 4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8 | 3.9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1:06:02 13:01:03



1. DW applience
 DW 시장에는 applience 형태의 제품이 많습니다. 테라데이타, Oracle ExaData, 네티자 등의 이름은 한번쯤 들어보셨을겁니다.
 그동안 대형 DW 프로젝트에 들어가면 위의 제품들중 하나에 대한 지식, 경험 등이 필요했었죠. 저도... 테라데이타 무경험자로 대형 DW 프로젝트에 투입될 뻔한 적이 있습니다. (아시죠. 테라데이타를 써본적은 없지만... 어쩌구저쩌구... 이런 얘기를 했더랬죠.) 이야기가 딴 쪽으로 빠지기 전에...

 행사당일 HP 부스에서 접한 SQL Server 기반의 DW applience!! DW 시장에서도 SQL Server를 기반으로한 제품이 등장하여, 다양한 분야에서 SQL Server를 사용할 수 있음을 보여줬습니다. 아직 내부 구조를 살펴보지는 못 했지만, DW applience가 출시되었다는것 만으로도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HP에서 SQL Server를 이용한 DW applience가 등장한 것은 여러가지 이유가 있을겁니다. Oracle사에서 Itanium CPU를 사용하는 장비에 대한 Oracle 제품 개발 및 지원을 더이상 하지 않겠다는 발표도 있었고, SUN을 인수한  Oracle이 Exadata의 H/W를 담당했던 HP와의 제휴를 끊고 자체적으로(SUN을 인수했죠.) H/W를 제작하기도 했고... 적고보니 모두다 Oracle 탓이라고 생각할만한데... 뭐 꼭 그렇지도 않다고 생각되는게, 그동안 H/W 업체중 MS와 돈독한 관계를 유지했던 HP이니까 DW applience가 HP에서 나오는게 어찌보면 자연스러운 거 아닐까요?

 암튼 HP의 DW applience는 나름... 신선한 충격이었습니다. "이젠 대형 DW 프로젝트도 SQL Server로 처리할 수 있겠구나!!"
OLTP에서 DW까지 쭈욱~
 

2. SQL Server "Denali"
 새로운 버전에 대한 정보를 접하는것은 늘 흥미로운 일이죠. 어떤 기능이 들어갔을까? 어떤 기능이 강화되었을까?

저의 이전 글을 보시면 아마 한두건 정도 "Denali"에 대한 글이 있을겁니다. 지금 알고있는 내용이 이 행사때 들은건지 헷가려서 이 부분은 통과 하겠습니다. 사실... 그날 들은 내용이 뭔지 기억이 잘 안나요. ^^;; 죄송합니다. 너무 늦게 정리하다보니...


3. 정보보안 시대의 SQL Server
 SQL Server의 암호화는 제 생각보다 편하더군요. DB 전체를 통체로 암호화하고 따로 함수를 쓰지 않아도 된다는 점. 음 물론 현재 정보보호 관련 법규에 적합한건지 좀 알송달송한 부분이 있지만, 이 부분은 현재 확인 중입니다. 만약에 현재의 정보보호 관련 법규에 적합하기만 하다면 정말 대박이라고 생각합니다. 따로 보안 솔루션을 도입하지 않아도 되니까요.



덧붙여서...
 또다른 사람에게 SQL Server의 세계를 알려주다.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참가 신청을 한뒤 생각해보니 주변에 SQL Server를 업무에 사용하는 누님이 한분 계신데 과연 이분이 "SQL Unplugged" 행사를 알고계실지 궁금해졌다. 그분은 나와 같이 Oracle을 배웠지만 나와는 달리 SQL Server를 주로 사용하는 곳에 근무하고 있었다.(아마도...?!?!) 난 이것저것 섞어서 쓰고있다. 그리고 업무의 강도와 양으로 따지자면 20% 정도를 SQL Server가 차지한다고 생각한다.
 암튼, 이 누님에게 물어봤더니 처음 듣는다길래 같이 가자고 바람을 넣었고, 하루 종일 SQL Server만 다룬다는 얘기에 그리고 보안에 관련된 세션도 있다는 점에 참가 신청을 했다.
 결과는 대만족!!
"SQL Server가 이렇게 많은 부분을 다루는지 미쳐 몰랐어"라고 누님의 얘기에 추천한 보람을 느꼈달까... 내년에도 누군가와 함께 가야겠다는 일종의 의무감도 생겨버렸다. 누굴 데려가지???  아니 그전에 2012년에도 Unplugged 행사 개최하시는거죠? ^^

 이 부실한 글을 8월 18일에 쓰기 시작했으니 마무리하는데 2개월가량이 걸렸네요. 제 부족함과 게으름의 결과인듯합니다. 아~ 그 동안 제 아들 석이가 태어났어요. 이제 아빠랍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요즘 SQL Server Codename "Denali"에 대한 글이 자주 올라오고 있죠. "Denali"에 대한 정보를 읽다보니 Codename "Juneau"라는 SQL Server Developer Tool에 대한 얘기도 있더군요.

일단 아래 홈페이지로 가시면 다운로드 받을 수 있습니다.
SQL Server Developer Tools Juneau Download
다운받은 파일을 실행하면 필요한 파일들을 받아서 설치를 진행합니다. 설치 중간에 PC 재부팅을 한번 하구요. 제 PC 사양이 별로라서 그런지 한시간 정도 걸린것 같습니다. 제 경우에는 설치 완료 후 화면에 Juneau 설치에 실패했다고 뜨길래 "확인"(아마도 확인일겁니다.)을 클릭했더니 설치에 실패한 프로그램만 설치하는 화면이 다시 떠서 나머지를 설치하고 완료하였습니다.
아래는 설치 완료 후의 화면입니다. 윈폰7 SDK같은 흥미로운 이름이 떠있죠... 이건 다음에 한번 시도해보려구요. ㅋㅋ



 기존에 SSMS(SQL Server Management Studio)를 이용하여 SQL Server에서의 개발, 관리를 해왔던 DBA의 시각에서 바라본 "Juneau"라는 툴은... Visual studio와 별로 다를게 없어보이네요.  뭐 Visual Studio에 모든 툴이 통합되고 있는건 원래 그랬던거고...


아직 이 툴을 설치 후 실무에 써보지는 않았으니 다른건 모르겠지만, 일단 설치와 첫 실행 화면이 깔끔하긴하다.
데이터 메뉴에 스키마 비교, T-SQL editor 등이 있고요. 이건 기존의 Visual studio에도 있었던것 같은데, 제가 기존 버전의 기능을 써보질 않아서 어떤점이 좋아졌는지는 모르겠습니다. ^^;
음 좀더 자세한 내용은 다음에 계속 하겠습니다. 그럼 이만~~~~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넥슨DB팀의 블로그에 SQL Server 관련 정보가 종종 올라오더군요.
이번엔 차기 버전인 Code name "Denali"의 신기능을 정리한 문서입니다.
새 버전에서는 개발툴도 따로 있는것 같더군요. 음... 자세히 읽어봐야 겠습니다.

원문 보기 : SQL Server 2011 (Denali) 신기능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