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SQL Unplugged 행사에 참석한 뒤에 한참을 이것저것 하느라 바빴던터라... 이제야 정리를 하게되었습니다.


 IT 업계에 종사하면서 다양한 DBMS를 사용해왔습니다. Oracle, SQL Server, MySQL... 정말 맛보기로 IBM UDB와 PostgreSQL에 2년 전쯤 도입한 Tibero까지... 참 다양하게도 써왔습니다. 하지만 DBA로서 Oracle을 주로 공부하고 운영해 왔었고, 그래서 Oracle에 우호적인 사람이었습니다.  이제 SQL Server를 DBA의 입장에서 바라보기 시작한지 3년쯤 되어가는 DBA로서, Oracle도, SQL Server도 다양한 업무 환경과 서비스에 적용할 DBMS의 하나로 바라보기 시작한것 같습니다. 2010년과 올해(2011년)에 참석했던 SQL Unplugged 행사가 제게 많은 정보와 감동을 준 덕분이라 생각합니다. 이번 2011년도 SQL Unplugged 행사는 작년과는 또 다른 감격을 안겨줬습니다.
이 글을 시작하기전에 미리 말씀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수고하셨습니다. 2012년 SQL Unplugged 행사가 벌써부터 기다려집니다."


0. 점심 도시락
 같이 갔던 누님은 뷔폐식사권이 당첨되어서 그곳으로 가시고, 저는 도시락을 먹었습니다. 도시락도 좋네요. ^^

Apple | iPhone 4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8 | 3.9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1:06:02 13:01:03



1. DW applience
 DW 시장에는 applience 형태의 제품이 많습니다. 테라데이타, Oracle ExaData, 네티자 등의 이름은 한번쯤 들어보셨을겁니다.
 그동안 대형 DW 프로젝트에 들어가면 위의 제품들중 하나에 대한 지식, 경험 등이 필요했었죠. 저도... 테라데이타 무경험자로 대형 DW 프로젝트에 투입될 뻔한 적이 있습니다. (아시죠. 테라데이타를 써본적은 없지만... 어쩌구저쩌구... 이런 얘기를 했더랬죠.) 이야기가 딴 쪽으로 빠지기 전에...

 행사당일 HP 부스에서 접한 SQL Server 기반의 DW applience!! DW 시장에서도 SQL Server를 기반으로한 제품이 등장하여, 다양한 분야에서 SQL Server를 사용할 수 있음을 보여줬습니다. 아직 내부 구조를 살펴보지는 못 했지만, DW applience가 출시되었다는것 만으로도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HP에서 SQL Server를 이용한 DW applience가 등장한 것은 여러가지 이유가 있을겁니다. Oracle사에서 Itanium CPU를 사용하는 장비에 대한 Oracle 제품 개발 및 지원을 더이상 하지 않겠다는 발표도 있었고, SUN을 인수한  Oracle이 Exadata의 H/W를 담당했던 HP와의 제휴를 끊고 자체적으로(SUN을 인수했죠.) H/W를 제작하기도 했고... 적고보니 모두다 Oracle 탓이라고 생각할만한데... 뭐 꼭 그렇지도 않다고 생각되는게, 그동안 H/W 업체중 MS와 돈독한 관계를 유지했던 HP이니까 DW applience가 HP에서 나오는게 어찌보면 자연스러운 거 아닐까요?

 암튼 HP의 DW applience는 나름... 신선한 충격이었습니다. "이젠 대형 DW 프로젝트도 SQL Server로 처리할 수 있겠구나!!"
OLTP에서 DW까지 쭈욱~
 

2. SQL Server "Denali"
 새로운 버전에 대한 정보를 접하는것은 늘 흥미로운 일이죠. 어떤 기능이 들어갔을까? 어떤 기능이 강화되었을까?

저의 이전 글을 보시면 아마 한두건 정도 "Denali"에 대한 글이 있을겁니다. 지금 알고있는 내용이 이 행사때 들은건지 헷가려서 이 부분은 통과 하겠습니다. 사실... 그날 들은 내용이 뭔지 기억이 잘 안나요. ^^;; 죄송합니다. 너무 늦게 정리하다보니...


3. 정보보안 시대의 SQL Server
 SQL Server의 암호화는 제 생각보다 편하더군요. DB 전체를 통체로 암호화하고 따로 함수를 쓰지 않아도 된다는 점. 음 물론 현재 정보보호 관련 법규에 적합한건지 좀 알송달송한 부분이 있지만, 이 부분은 현재 확인 중입니다. 만약에 현재의 정보보호 관련 법규에 적합하기만 하다면 정말 대박이라고 생각합니다. 따로 보안 솔루션을 도입하지 않아도 되니까요.



덧붙여서...
 또다른 사람에게 SQL Server의 세계를 알려주다.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참가 신청을 한뒤 생각해보니 주변에 SQL Server를 업무에 사용하는 누님이 한분 계신데 과연 이분이 "SQL Unplugged" 행사를 알고계실지 궁금해졌다. 그분은 나와 같이 Oracle을 배웠지만 나와는 달리 SQL Server를 주로 사용하는 곳에 근무하고 있었다.(아마도...?!?!) 난 이것저것 섞어서 쓰고있다. 그리고 업무의 강도와 양으로 따지자면 20% 정도를 SQL Server가 차지한다고 생각한다.
 암튼, 이 누님에게 물어봤더니 처음 듣는다길래 같이 가자고 바람을 넣었고, 하루 종일 SQL Server만 다룬다는 얘기에 그리고 보안에 관련된 세션도 있다는 점에 참가 신청을 했다.
 결과는 대만족!!
"SQL Server가 이렇게 많은 부분을 다루는지 미쳐 몰랐어"라고 누님의 얘기에 추천한 보람을 느꼈달까... 내년에도 누군가와 함께 가야겠다는 일종의 의무감도 생겨버렸다. 누굴 데려가지???  아니 그전에 2012년에도 Unplugged 행사 개최하시는거죠? ^^

 이 부실한 글을 8월 18일에 쓰기 시작했으니 마무리하는데 2개월가량이 걸렸네요. 제 부족함과 게으름의 결과인듯합니다. 아~ 그 동안 제 아들 석이가 태어났어요. 이제 아빠랍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지난번에 2011년도 SQL Unplugged 행사에 다녀와서는 참석 후기를 잘 정리해보겠다고 얘기하고는 아직까지 아무것도 정리하질 못했는데 발표자료가 공개되었다. 음... 발표자료를 보면서 기억을 되살려 참석후기를 써봐야 겠다. ㅋㅋㅋ

발표자료 다운로드 받으러 가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그동안 여러 세미나에 다녀왔지만, 아마 MS SQL Server만 다루는 세미나는 처음인걸로 기억합니다. 바로 지난 금요일(2010년 6월 11일)에 열린 "SQL Unplugged 괴물 이야기"라는 세미나입니다.
 처음에는 MicroSoft에서 개최하는 행사인줄 알았는데, PASS(SQL Server 전문가 협회(PASS_Professional Association for SQL Server))라는 커뮤니티의 한국 회원분들의 주도하에 진행된 행사더군요. 그동안 Oracle을 주로 사용해왔던터라 PASS라는 이름도 그날 처음 들었습니다. 엑셈이 MS-SQL 분야에서도 컨설팅을 한다는 것도 신선한 소식이었고, 무엇보다 제가 듣고 싶었던 HA, BI, 대용량 DB, Query tunning 등에 대한 다양한 세션이 준비되어있어서 아무 맘에 들었었습니다. 문제는 제가 DBA 세션만 들었다는 겁니다. 동영상 편집이 완료되는대로 업로드한다고 하니까 곧 나머지도 볼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1. 엑셈의 MS SQL Server 컨설팅
 사실 Oracle 관련 정보만 평소에 접하다보니 엑셈이라는 이름이 아주 친숙했었습니다. 근데, SQL Server 세미나에서 엑셈이라는 이름을 듣게 될줄은 몰랐었습니다. 엑셈의 컨설턴트가 발표하는 세션을 들었는데, DMV(Dynamic Management View)라고 Oracle의 v$ 혹은 DBA_로 시작하는 각종 Dictionary View에 해당하는 것이 존재하는것도 알게되었고, 이를 튜닝, 트러블슈팅에 이용하는것도 조금은 알게되었습니다. 앞으로 공부할게 너무 많아져서 고민입니다.


2. HA. DB 복제와 MSCS에 대한 얘기
 DBMS에서 HA 구성에 대한 얘기를 하면 흔히 Oracle의 RAC를 떠올리게됩니다. 시장에서 가장 많이 알려진 제품이고, 구축 사례도 많기 때문이죠. 이와 비슷한(사실 비슷하지만 많이 다른것 같습니다. IBM의 P시리즈의 가상화를 이용한다는걸로 알고있습니다.) IBM의 pureScale이라는 DB2 제품이 나왔습니다. 다만, SQL Server에서는 아직 이런식의 Cluster 제품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그래서인지 DB 복제와 MSCS에 대해서 발표자들이 소개했고, 참석자들의 질문은 DB 복제에 집중되었습니다. 복제 관련 질문이 너무 많아서인지 사회자가 복제에 대한 질문을 제한하기도 했었죠. 복제에 대한 질문이 너무 많아서인지 제가 궁금했던 점과 인식하지 못했던 점까지 알게되어서 좋았습니다.
 세미나에서 들은바로는 현재 많이 사용하고 있는 복제는 2008 이후 버전에서는 P2P 복제가 대체하게 된다고합니다. 앞으로 P2P 복제에 대해서 공부를 좀 해야 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그리고 MSCS(MicroSoft Cluster Service의 약자)에 대해서 얘기하자면, 현재 잡코리아에서 이를 이용해서 Active-Standby 구성의 HA를 운영중이며, 장애 발생시 1분 이내에 처리가 완료된다고 합니다. 3rd party Cluster 제품을 이용하는 업체도 MSCS로 재구축하는 사례가 있다는 얘기를 하던데요. Windows 환경에서의 Cluster 구성은 이제는 MSCS가 제일 안정적인가봅니다.


3. Business Intelligence
 사실 이 부분은 제가 지금 근무하는곳으로 이직 하기전에 했던 DW구축 및 운영 업무와 관련이 있어서 듣고 싶었던 세션입니다. HA와 튜닝 등의 세션에 밀려서 듣지 못했지만, 동영상 편집이 끝나는대로 볼 수 있게 해준다고 하시네요. 기대하고 있어요~ ^^
앞으로 이 부분은 실무에도 적용을 해보고 싶은데, 현재는 정보 부족으로 테스트도 해보지 못했습니다. 예전에 썼던 DataStage만큼만 해주면 참 좋을것 같은데...


 MS SQL Server는 중소형 서비스에 적합한 쉽게 설치해서 쉽게 쓰는, 그래서 세세한 튜닝이나 운영은 필요없는 초보용 DBMS라는 인식이 많았던게 사실입니다. 저 역시 그렇게 생각해왔었구요. 그런데 이번 SQL Unplugged에 참석하고나서 생각이 많이 바뀌었습니다. 충분한 교육과 정확한 자료만 있다면 아주 파워풀하게 사용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앞으로 SQL Server에 투자하는 시간이 좀더 늘어날것 같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2동 | 건설회관
도움말 Daum 지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