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경찰 | 2 ARTICLE FOUND

  1. 2009.06.03 이 나라가 어디를 향하고 있는걸까요?
  2. 2009.05.24 정말 슬픈 일이 일어났습니다.

장례식 치른지 하루만에 영정을 밟고, 분향소를 무너뜨린 경찰.
시민들을 장봉으로 내려친 "사무라이 조" 경찰.
일본 관광객을 "외국인인척한다"고 때려서 한국이 좋아서 해마다 놀러오던 손님을 때린 경찰.
데이트하러온 사람을 잡아가두는 경찰.
아~ 정말 독재 시대로 돌아가는 듯합니다.

검찰과 경찰이 한데 뭉쳐서 정권의 시녀가 되어가는 모습은 보기에 좋지 않습니다.
빨리 정신들 차리셔야 할텐데요.

영화 "터미네이터 2"를 보면 기계인 터미네이터도 인간성을 배워가고, AI에서는 자신의 존재에 의문을 품는 지성을 가지게 되죠.
우리의 경찰들은 왜 저럴까요?

 전경들이 이성을 잃고 진압하지 않도록 다독이고, 시민들과 의사소통을 하여 평화롭고 안전한 집회 진행에 신경을 써야할 경찰 공무원들은 전경들이 죄책감을 느끼지 않게 명찰을 떼고 무리속에 익명의 경찰로 만들어 버렸습니다.
그 아이들이 전역을 하게되면 죄없는 시민들을 구타하던 그날을 기억하며 온전한 사람으로서 생활을 할수 있을런지요...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토요일 아침에 정말 슬픈일이 일어났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서거하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우리는 남북 화합에 힘썼고, 서민에게 가장 가까웠던 지도자 한분을 잃었습니다.
현 정권의 독주속에 이제는 어디에서 위로를 받아야 할까요.
힘들었던 고인의 삶에... 그리고 그 죽음에...
가슴이 아픕니다.

  할말이 없습니다.
남들은 해먹을 만큼 해먹고도얼굴에 철판 깔고 살아가며, 권력을 잡고 사는데, 왜...
그냥 슬플 따름입니다.

서울 시내에 시민들이 분향소를 세웠는데, 경찰이 버스로 둘러싸고있다고 합니다.
어청수 전 청장때부터 가로막는것 하나는 열심히 하던 경찰이 이번에도 부지런히 휴일임에도 불구하고...
개념없는 경찰 수뇌부때문에 전경들, 우리 동생들... 너희들이 고생이 많다.
평생을 죄없는 시민들을 폭력으로 진압했던 그 날의 기억을 짊어지고 살아야할 너희들이 아마도 최대의 피해자가 아닐까...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