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NHN에서 영입한 많은 인재들이 만들어낸 아름다운 성과물의 집합. NHN Deview 2010을 다녀온 감상입니다.
사실 NHN Deview 210에 다녀오기 전에는 서버 가상화랑, 대용량 DB에 대한 내용만 좀 건져도 가치있는 시간일거라 생각했었습니다. 근데, 실제로 뚜껑을 열어보니 기대 이상의 내용이었습니다.

"한국 IT 업계에서의 오픈소스의 가능성을 보다"

 위와 같은 문구를 내세운것는 제 개인적인 감상입니다.  제가 들었던 세션들이 대부분 오픈소스 프로젝트이거나 외부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활용한 내용들이었기에 아마도 이런 느낌을 강하게 받았었으리라 생각합니다. 다른 세션을 들었던 분들은 또 다른 느낌일 수 있습니다.

 서버 가상화를 통한 효율적인 서버 자원 운용 및 긴급한 서비스 요구 사항 대처. 가상 서버를 이용해서 개발에 필요한 자원을 쉽게 획득하고 필요할때 자원을 한곳으로 집중할 수 있는 구조는 개발과 운용에 아주 큰 힘이 되죠. 그리고 발표자께서 예로 들은  전직 대통령 조문 사이트 같은 긴급하지만, 일시적인 서비스를 제공할때 아주 유용합니다. 여기에 오픈소스 가상화 시스템인 Xen을 이용하며 그 관리를 위한 시스템을 내부적으로 구축했다는 얘기는 아주 인상적이었습니다. 이 부분은 memcached를 이용한 Arcus에서도 나왔습니다. 음... NHN이라는 거대한 기업이 오픈소스를 많이 사용하고 오픈소스에 기여도 하는걸보니 역시 인재가 많은 회사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을 가져다 쓴다.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의 부족한 부분을 보완한 코드를 알려주어 다른 사용자들에게도 도움이 되도록 한다.

라는 간단하지만 어려운 일을 하고 있더군요. 저희 회사에도 적용할만한게 있을지 고민 중입니다.
내년 Deview가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1동 | 코엑스인터콘티넨탈호텔 (안내)
도움말 Daum 지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